불매운동 영향으로 판매량이 급감하던 일본 자동차 판매량이 10월 79%나 폭증했다. 최대 2000만원에 달하는 폭탄 할인 공세로 매출 반등에 성공했다는 평가다.

14일 산업통상자원부가 집계한 '10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토요타, 렉서스,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 일본차 5개 브랜드 판매량은 1977대로 9월 1103대 대비 79.2% 급증했다.

이 가운데 혼다는 지난달 806대를 팔아 전월 166대 대비 무려 385.5% 급상승했다. 지난 9월 각각 48, 46대 판매에 그쳤던 인피니티와 닛산 역시 10월에는 각각 168대, 139대씩 팔면서 200% 넘는 증가율을 보였다.


https://auto.v.daum.net/v/201911141502050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