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창군 이래 여성 최초의 ‘투 스타(소장)’ 진급자가 탄생했다. 육군 항공작전사령관에 발탁된 강선영 소장(55·여군 35기)이 영광스런 타이틀을 가져갔다.

국방부는 8일 강 소장의 진급을 포함한 ‘2019년 후반기 장성급 장교 인사’를 단행했다. 강 소장은 60항공단장, 11항공단장, 항작사 참모장을 거쳐 항공학교장으로 근무 중이다. 앞으로 육군 헬기 전력을 총괄하는 항작사령관 역할을 맡는다.

김주희·정의숙 신임 준장 등 2명의 여성 장군도 탄생했다. 김 준장은 국군심리전단 단장, 국방정보본부 정보기획과장, 연합사 지구사 정보계획처장을 거쳐 수도방위사령부 정보처장으로 근무 중이다. 정 준장은 국군간호사관학교 28기로 임관해 국군수도병원에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11081456500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