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출근한 10대 아르바이트생들에게 강제로 술을 먹인 뒤 성폭행한 식당 업주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제11형사부(재판장 박주영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강간)과 강간미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6)씨에게 징역 7년과 12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 정보공개 5년, 아동·청소년관련기관과 장애인복지시설 취업제한 10년을 선고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올해 1월 울산 남구에서 곱창집을 운영하며 10대 아르바이트생 B양에게 맥주와 소주를 혼합한 폭탄주 8잔을 강제로 마시게 해 취하게 한 뒤 강간하는 등 4명의 10대 아르바이트생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031103357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