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 수사를 장시간 벌이고도 성과가 없다는 주장이 나오는 데 대해 “수사 결과가 없는 게 아니다. 그만큼 틀어막았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윤 총장은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 전 장관 관련 수사에서의 피의사실공표 문제를 지적하자 “현재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서 진행하는 이 사건뿐 아니라 법으로 금지된 피의사실, 혐의 내용이 바깥으로 나가지 않도록 굉장히 철저히 단속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 총장은 그러면서 “‘검찰이 한 달 넘게 수사했는데 나온 게 없다’ 이런 얘기들이 검찰 수사를 비판하는 쪽에서 많이 흘러나오는 것으로 안다”며 “수사 결과가 없는 것이 아니다. 그런 말씀을 하시는 것 자체가 저희가 수사 내용이 밖으로 나가는 것을 많이 틀어막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71619049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