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술을 마시던 동료 군의관이 다치자 병원 이송을 위해 출동한 구급대원을 돌려보내고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한 30대 의사에게 2심에서도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부장판사 이일염)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의사 이모씨(33)에게 원심과 같이 벌금 1000만원을 명령했다고 11일 밝혔다.

일반외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고 2016년 4월~2017년 4월 육군 군의장교로 근무했던 이씨는 2016년 12월14일 밤 10시께 함께 술을 마시던 동료 군의관 A씨가 지하 출입구 계단에 넘어져 피를 흘리며 바닥에 쓰러진 것을 발견했다. 이후 노래주점 주인의 신고를 받고 온 119 구급대원에게 "저희 의사예요. 괜찮아요. 저희가 알아서 할게요"라며 병원 이송을 거부하고, 돌려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011070008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