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가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를 맡은 한국투자증권 프라이빗뱅커(PB) 김경록 차장 인터뷰 논란과 관련한 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히자 일선 기자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10일 KBS와 인터뷰한 김 차장은 전날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해 자신의 KBS 인터뷰 사실을 공개했다. 이런 발언을 접한 유 이사장은 김 차장의 KBS 인터뷰 내용이 검찰에 유출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10114539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