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연쇄살인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용의자 이춘재(56)로부터 '8차 사건'의 범인만 알 수 있는 내용을 확보했다. 경찰은 이춘재의 자백에 대해 다각도로 신빙성을 검증 중이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화성 연쇄살인사건 수사본부는 10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대상자의 신빙성을 확인하기 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날까지 14차례에 걸쳐 부산교도소에서 이춘재 대면조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이춘재는 부산교도소에서 이뤄진 경찰 대면조사에서 자신이 살인 14건을 저질렀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8차 사건도 본인소행으로 얘기하고 범인만 알 수 있는 내용을 일부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https://news.v.daum.net/v/20191010114039548?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