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암으로 치료를 받은 20대 청년이 최근 5년간 45% 늘어나면서 청년층 건강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광수 의원(민주평화당)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5대 암(위암·간암·유방암·자궁경부암·대장암)으로 진료받은 20대 환자는 2014년 3621명에서 2018년 5234명으로 5년간 증가율이 44.5%에 달했다. 5대 암 전체 환자 증가율 20.2%보다 2배 이상 높고, 10대 (17.6%), 30대(12.9%), 40대(13.7%), 50대(13.6%), 60대(28.2%), 70대 이상(26.1%) 등 연령별 증가율과 비교해도 월등히 높은 수치다.

암종별로 20대 자궁경부암 환자는 2014년 2041명에서 2018년 3370명으로 65.1% 증가했고, 대장암 환자는 같은 기간 30.3% 늘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3403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