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여름 휴가철 일본을 찾은 한국 관광객이 확 줄면서 일본에 상당한 경제적 충격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6일 2019년 여름 휴가철(7∼8월) 한일 여행의 경제적 영향 분석 보고서에서 양국 관광교류 위축에 따른 일본의 생산유발 감소액이 3천537억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한국의 생산유발 감소액(399억원)의 9배에 달하는 규모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111241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