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지난 7월부터 반도체 핵심소재 3개 품목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면서 촉발된 양국 간 경제전쟁이 장기화하면서 일본 경제 상황의 악화로 이어질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 경제산업성(경산성)은 수출 관리를 엄격화한다는 명분으로 7월 4일부터 반도체 소재인 불화수소, 포토레지스트,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핵심 품목의 한국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했다.

모든 수출을 건별로 심사받도록 해 규제하는 방식을 쓰고 있는데, 개별 심사에는 신청에서 승인까지 최장 90일이 걸린다.


https://news.v.daum.net/v/20191005113528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