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법 형사2단독 이장욱 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2·여)씨에 대해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4일 밝혔다.

이 판사는 A씨에게 8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하기도 했다.

제주의 한 어린이집 학부모회장인 A씨는 올해 1월 24일 해당 어린이집 교사를 퇴사시킬 목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단체 대화방을 만들어 26명의 학부모를 초대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041117150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