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개천절인 전날 서울 광화문 등 도심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 심판·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집회를 대흥행으로 평가하고 “이제 문 대통령이 민심에 응답해야 할 때”라고 압박했다. 한국당은 당시 여권 일각에서 200만명이 모였다고 밝힌 ‘서초동 집회’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모였음을 언급, “국민 분노가 조국 파면을 넘어 정권 퇴진으로 옮겨가고 있다”고 공격 수위를 높였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4일 국회에서 열린 당 국정감사 종합대책회의에서 “서울 광화문 앞부터 숭례문에 닿기까지 서울 도심은 상식과 정의의 물결이었다”며 “(여권의)서초동 집회 200만명 결집 선동을 깨부쉈고, 한 줌도 안될 조국 비호 세력의 기를 눌렀다”고 자평했다.


https://news.v.daum.net/v/20191004095208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