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월 본격적으로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일본 맥주 수입이 사실상 중단 수준으로 떨어졌다. 지난 9월 일본 맥주 수입액이 6000달러(약700만원)에 그치면서 전년대비 99.9% 감소한 것. 수입 1위였던 일본맥주 판매량이 급감하면서 전체 맥주 수입량도 크게 줄었다.

2일 관세청 수출입통계를 집계하는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 따르면 지난 9월(잠정치) 일본에서의 맥주 수입금액은 6000달러에 그쳤다. 전년 동월(674만9000달러)대비 99.9% 감소했다. 국가별 수입 순위도 1위에서 28위로 내려앉았다. 중국, 미국, 유럽 등 주요 맥주 수입국가 뿐 아니라 수입이 거의 없는 사이프러스, 터키, 슬로바키아에도 뒤진 수치다. 일본 맥주는 2009년 이후 1위자리를 한번도 내준 적이 없다가 지난 7월 불매운동이 시작된 후 3위로 밀렸고 8월엔 13위까지 내려온 바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008&aid=00042864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