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를 하루 앞두고 충남 천안의 한 아파트에서 방화로 보이는 불이 났다.

아파트 냉장고 안에서는 6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 시신이 발견됐다.

11일 오전 5시 22분께 천안 한 아파트 5층에서 폭발음과 함께 불이 났다.

불은 출동한 119 소방대에 의해 40분 만에 꺼졌지만, 주방 냉장고 안에서 불에 탄 시신 2구가 발견됐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10777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