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은 일본이 우리나라를 상대로 한 수출 규제를 완화하더라도 일본 제품 불매를 이어갈 뜻이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가 여론조사 업체 마크로밀엠브레인에 의뢰한 온라인 여론 조사 결과에 따르면 '수출 규제가 완화되더라도 일본 제품 구매를 자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71.8%가 '그렇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이달 8~9일 전국 만 20~49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4.4%포인트다.


https://news.v.daum.net/v/20190828101143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