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20일 열린 한국과의 외교당국 국장급 협의를 통해 최근 한국에서 확산되고 있는 "반일(反日) 움직임"에 대해 표시했다고 일본 측이 밝혔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날 중국 베이징 근교 구베이수이전(古北水鎭)에서 김정한 한국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을 만나 이 같은 입장을 전달하고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특히 지난달 자국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조치 발동 이후 한국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한 항의 시위와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이어지고 있는 데 대해 '우려한다'는 뜻을 한국 측에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21/00041544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