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분별한 경제 보복조치로 ‘한국 때리기’에 나선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폭주를 일찌감치 예견한 책이 있다. 2013년 일본 지식사회를 뒤흔든 ‘영속(永續)패전론’이다. 2차 세계대전에서 무참히 패배한 일본이 지금까지도 패전을 부인할 수 있었던 건, 전승국 미국에 안보와 경제를 위탁하며 무한 종속되는 길을 택했기 때문이었다. 굴복의 대가로 얻은 것은 번영과 안정, 아시아에서의 맹주 자격이었다.

하지만 버블경제 붕괴와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기묘한 전후 체제는 무너졌고, 대일본제국으로 회귀를 꿈꾸는 우익들이 급속도로 늘었다. 아베 정권이 탄생한 배경이다. 여기서부터 커다란 모순이 발생한다. 대일본제국 시절을 긍정하려면, 미국을 극복해야 하지만 일본의 기득권을 장악한 보수 세력들은 미국의 품을 떠날 자신도 없고, 그럴 처지도 못 된다. 그 결과 대미관계에서 좌절된 내셔널리즘의 스트레스를 아시아를 향해 분출하는 데 몰두할 것이란 게 책의 골자다.

과거의 만행을 인정하기는커녕 “우리는 절대 지지 않았다”고 몸부림 치는 일본 우익들의 속내를 정확히 분석하고 예측한 이 책의 저자는 시라이 사토시(白井聡ㆍ42) 교토세이카대 총합인문학과 교수다. 우경화하는 일본 사회의 민낯을 신랄하게 비판하며 아베 정권의 저격수로 떠오른 그를 이메일 인터뷰로 만났다.

그는 아베 정권이 한국에 적대 정책을 쏟아내는 이유로 “아시아 일등국에서 밀려났다는 불안감과 좌절감에서 집단적 히스테리를 부리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일본의 대미 종속 구조를 지탱하는 한 축인 한반도 냉전 체제가 흔들리는 것을 극도로 꺼려 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문제는 이 같은 혐한(嫌韓) 정서가 일부 우익뿐 아니라 평범한 일본 시민들 사이에서도 널리 퍼져 있다고 그는 우려했다. 보수세력들이 자신들의 기득권을 유지하기 위해 미디어를 통해 혐한 정서를 부추기고 있다는 지적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469&aid=0000413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