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과정에서 발생한 여야 충돌을 수사하는 경찰이 고심에 잠겼다. 수사가 본격화한 지 한 달이 훌쩍 넘었는데도 여전히 경찰의 소환 요구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자유한국당 의원들 때문이다. 수사의 정석대로면 체포영장 등 강제수사를 검토해야하지만 국내외 복잡한 정국 속에 정치 공세에 휘말릴까 말 그대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모양새다.

◇ 여당 비판에도 경찰서에 '노쇼' 하는 한국당, 경찰 고심 깊어져

지금까지 서울 영등포경찰서가 패스트트랙 수사와 관련해 소환을 요구한 국회의원은 모두 50명이다. 패스트트랙에 얽힌 의원들은 109명에 이른다. 정당별로는 한국당이 49명으로 가장 많고, 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 6명, 정의당 3명, 문희상 국회의장(무소속) 등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8180603186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