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하얼빈역 안중근 의사 기념관
 

Picture 2.jpg

 

Picture 3.jpg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안중근 의사와 거사를 함께한 동지 3명도 함께 공판을 받는 모습.
 

Picture 4.jpg


그중 한 명인 우덕순
 

Picture 5.jpg


안중근 의사는 사형 선고(1910년 3월 26일 순국)
 

Picture 6.jpg


우덕순은 3년형을 선고받는다.


그런데...
 

Picture 7.jpg


1925년 작성된 일본 공문서에서 '조선 인민회' 회장이 된 우덕순의 이름이 등장한다.

 

Picture 8.jpg

 

Picture 9.jpg

 

Picture 10.jpg



해당 문서는 하얼빈 '조선 인민회' 회장 우덕순이

일본 외무대신 시데하라에게 보낸 예산 지원 요청서.


 

Picture 11.jpg


'조선 인민회'와 일본 사이에 예산 요청서 및 집행내역서는 지속적으로 오갔다.




여기서 '조선 인민회'는 어떤 곳인가.
 

Picture 12.jpg


일본은 하얼빈 '조선 인민회'를 모범적이라고 하며
상당히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Picture 13.jpg

 

Picture 14.jpg

 

Picture 15.jpg

 

Picture 16.jpg


그들의 주요 임무는 독립운동가들을 감시하는 것.



 

Picture 17.jpg


일본은 밀정비, 첩보비, 기밀비 등에 상당한 예산을 투입했다.


 

Picture 18.jpg


밀정들의 평균 월급은 50엔.


 

Picture 19.jpg

 

Picture 20.jpg

 

Picture 21.jpg


이는 당대 엘리트인 교사들의 급여보다 많은 수준이었다.



 

Picture 22.jpg

 

Picture 23.jpg

 

Picture 24.jpg

 

Picture 25.jpg

 

Picture 26.jpg


일본은 조선인들로 조선인들을 감시하고 통제하기 위해 '조선 인민회'의 밀정들을 활용했고

 

Picture 27.jpg


우덕순은 바로 그 단체의 회장인 것이다.




한편



다른 곳에서도 우덕순의 이름을 확인할 수 있다.
 

Picture 28.jpg


하얼빈 북만호텔에서 발행한 영수증.
 

Picture 29.jpg

 

Picture 30.jpg

 

Picture 31.jpg


북만 호텔은 무도회장같은 유흥 시설도 갖췄던 고급호텔이었고
 

Picture 32.jpg

 

Picture 33.jpg


그곳에서 우덕순은 일본 '특무기관원'과 식사비로만 25엔(현재 수백만원)을 쓴다.



 

Picture 34.jpg

 

Picture 35.jpg

 

Picture 36.jpg


여기서 '특무기관'은 고급 작전 계획을 추진하는 일본의 첩보조직이며, 우덕순은 그들에게 상당한 신뢰를 받고 있었던 것이다.


 

Picture 37.jpg

 

Picture 38.jpg

 

Picture 39.jpg

 

Picture 40.jpg

 

Picture 41.jpg




 

Picture 42.jpg

 

Picture 43.jpg

 

Picture 44.jpg

 

Picture 45.jpg

 

Picture 46.jpg

 

Picture 47.jpg






우덕순은


1950년 사망한다.

 

Picture 48.jpg


그리고

1962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수여받고




 

Picture 49.jpg

 

국립현충원에 안장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