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일 울산 농소119안전센터 정희국 소방장 극단적 선택
정희국 소방교, "후배 구하지 못했다는 자책감"
"괴롭다. 같이 살고 같이 죽어야 했다" 글 남겨
그의 사물함에 3년간 후배 근무복 나란히 걸어

2016년 10월 5일 울산시 온산119안전센터 소속 정희국(당시 38) 소방교와 강기봉(당시 29) 소방사는 태풍 ‘차바’로 인한 집중호우로 고립된 주민을 구조하러 출동했다.
이들이 탄 구급차가 울주군 청량면 양동마을 앞을 지날 때 마을 주민이 황급히 뛰어와 “회야강변 고립된 차 안에 사람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정 소방교 등은 구급차에서 내려 고립된 차로 뛰었다. 쏟아진 빗물은 어느새 무릎 높이까지 차올랐다. 하지만 차에 가보니 안에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발길을 돌리려던 순간 불어난 물은 허리까지 차올랐다. 하천변에서 쉽게 탈출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정 소방교는 전봇대의 쇠로 된 손잡이를 잡았고, 강 소방사는 바로 옆 가로등 같은 것에 몸을 의지해 버텼다. 강 소방사는 몸의 중심을 잡기가 쉽지 않았다. 그때 강 소방사는 “선배님 저 더는 힘들어서 못 잡고 있겠어요”라고 외쳤다. 정 소방교는 이 말을 듣고 함께 물에 뛰어들기로 결심했다. “기봉아 우리 같이 물에 뛰어들까” “네...” “하나둘 셋 하면 뛴다. 하나둘 셋~.”


https://news.v.daum.net/v/20190810050109604?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