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대한 일본의 반도체 부품 수출 규제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약 한 달째 이어지면서 일본 제품 판매 거부나 불매를 강요하는 움직임까지 나타나고 있다. 자발적 불매를 넘어서서 불매를 강요하는 행위는 소비자의 권리를 침해하는 데다 선의의 피해자도 낳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일본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다’ ‘일본인 관광객을 받지 않는다’는 업소들의 안내문이 잇달아 게시되고 있다. 한 가게는 일본 과자와 맥주·담배에 수백만 원대의 터무니없는 가격을 매겨 놓고 ‘살 테면 사보라’고 써놓고, 한 숙박업소는 ‘일본인의 숙박을 금한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한 차량 정비소는 ‘일본 차량을 정비하지 않는다’는 현수막을 걸기도 했다. ‘일본 여행 가는 자는 매국노로 간주한다’는 현수막을 내건 시민단체까지 등장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정도가 지나치다’는 비판적 반응도 나오고 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1/0002398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