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56·사진) 일본 자민당 간사장 대행이 강제징용 피해 배상 문제와 관련해 “한국 사법부가 개인 청구를 인정한다면 (배상은) 일본 기업이 아닌 한국 정부가 받은 비용으로 해결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최측근인 그는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 발표 한 달을 앞두고 지난달 29일 도쿄 지요다(千代田)구 중의원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미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라 해결된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 언론과의 인터뷰는 처음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801030149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