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뿐 아니라 한국 정부와 국내기업도 강제동원 문제에 책임이 있으므로 피해자 지원 기금 조성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또 꽉 막힌 한일관계의 해법으로는 남북일 공동선언 등으로 '신한반도 체제' 구축 과정에 일본을 끌어들이는 방안이 제시됐다.

남기정 서울대 일본연구소 교수는 31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참여연대가 주최한 '한일 관계, 어디로?' 토론회에서 "강제동원 문제에 1차적 책임은 일본 정부와 일본 기업에 있지만, 한국 정부와 한국 기업도 책임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312119389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