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내에서는 "당 혁신 없는 게 문제" 쓴소리 이어져
-떨어진 당 지지율에 '비대위 체제'까지 언급돼
-공천룰 확정도 현역 의원들 반발하며 의결 미뤄져

패스트트랙 정국 과정에서 단합력을 보여주며 당 지지율까지 상승시켰던 자유한국당이 총선을 앞두고 다시 위기에 직면했다. 전당대회 이전 수준으로 떨어진 당 지지율에 “이대로는 총선을 치를 수 없다”는 쓴소리를 넘어 ‘비상대책위원회’까지 언급되면서 한국당 내부는 다시 분열하는 모양새다.

31일 한국당의 한 중진 의원은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당 지지율이 전당대회 이전으로 떨어진 데 대해 상당수 의원들이 충격을 받았다”며 “패스트트랙으로 국회에서 대치 상황이 벌어질 때도 의원 간의 연대감이 강했는데, 지금은 당이 분열되려 하고 있다. 당내에서는 공공연하게 ‘비상대책위원회’란 단어가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310851313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