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생방송 도중 반려견을 폭행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던 유튜버 승냥이가 사과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감성팔이에 속지말자”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구독자 3만7000여명을 보유한 유튜버 승냥이는 31일 생방송에서 “재미로만 강아지를 때리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했다”며 “제 생각이 굉장히 틀렸다. (강아지가) 잘못을 했을 때 손찌검을 하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잘못을 했어도 참았어야 했다. 또 다른 방식으로 강아지를 훈련할 수도 있었다”며 “잘못은 무조건 반성하고 사과하겠다. 성실히 처벌도 받겠다. 반성의 의미로 동물보호단체에 5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224016



67533 韓, WTO판정 미이행 美에 4000억 보복관세 추진..이행분쟁 밟을 듯 6 아맛추
67532 日언론, 한일 교류축소엔 "유감"..관계악화 원인은 '韓정부 탓' 10 울다웃다
67531 호사카 유지 "日, 분위기 변화 조짐.. 그들도 떨고 있다" 11 기쁜흐느낌
67530 "방학 끝나면 휴대전화 사주려 했는데" 애타는 조은누리양 가족 6 백숙후룹쩝쩝
67529 생태하천 복원..문경 모전천서 멸종위기 1급 수달 잇달아 발견 5 클레오빡돌아
67528 유니클로 회장, 韓 반일감정 알고 있다더니..행동은 정반대 9 ~해보아요
» 동물학대 논란 유튜버 “재미로 때려야 학대라고 생각…무조건 반성” 12 하루일과
67526 “은행을 믿은 제 잘못입니다”…하루 아침에 사라진 3억 7천만 원 9 악성코드빼뺴로
67525 문 대통령, 변호사 시절 '후일담' 이례적 소개..곽상도 "토착왜구" 주장에 우회 반박 8 바밤바밤
67524 '집토끼만 잡다가 지지율 추락'..답 없는 황교안號 8 후니훈잉
67523 美 "韓에 무인정찰기 '군수지원' 1조1천억원 규모 판매승인" 10 박의종
67522 정년퇴직 날까지 학생 인솔하다 사망한 교장…순직 인정 안돼 8 로맨스가필요해
67521 美, 한국·일본 '휴전 협정' 촉구..한일 갈등 본격 개입 10 민트크린
67520 北, 엿새 만에 또.."호도반도서 발사체 수발 발사" 6 에라모르겠다
67519 日 외교문서까지 공개 '여론전'..말 바꾼 건 일본 3 잠이진리
67518 중앙일보 사설 해방과 함께 모든 친일파 사라져 14 애프터수리
67517 "'괴뢰가 보내온 귤은 전리품' 北문건 日보도는 가짜뉴스" 15 늘보다
67516 '독일·일본서 전량수입' 차세대 전지 핵심 소재 국산화 성공 4 오아식스
67515 대통령 휴가 반납은 보여주기식 쇼 5 작은입맞춤
67514 한국당, 日 화이트리스트 배제 우려에 "양국 정부 냉정 되찾길" 15 holic
Board Pagination Prev 1 ... 694 695 696 697 698 699 700 701 702 ... 4074 Next
/ 4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