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생방송 도중 반려견을 폭행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였던 유튜버 승냥이가 사과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감성팔이에 속지말자”며 싸늘한 반응을 보였다.

구독자 3만7000여명을 보유한 유튜버 승냥이는 31일 생방송에서 “재미로만 강아지를 때리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했다”며 “제 생각이 굉장히 틀렸다. (강아지가) 잘못을 했을 때 손찌검을 하는 행동이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잘못을 했어도 참았어야 했다. 또 다른 방식으로 강아지를 훈련할 수도 있었다”며 “잘못은 무조건 반성하고 사과하겠다. 성실히 처벌도 받겠다. 반성의 의미로 동물보호단체에 500만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224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