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30일 "자유한국당은 국민이 말하는 국회 국산화와 정치 국산화의 화살이 자신들을 향한 것이 아닌지 한 번쯤 자성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국민은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으로) 불매운동과 함께 국회와 정치도 국산화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한 국회 대표단의 오는 31일 일본 방문을 거론하면서 "한국당 일부에서는 감정적 대응을 자제해야 한다는 발언이 나온다"며 "하지만 당당하게 외교를 하는 우리는 이미 이성적으로 기술 독립과 정밀화학분야 등 부품·소재 산업 육성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30102357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