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홍남기·성윤모 등 현안 대응 이유로
이해찬 해외 방문 취소·정의당도 비상 체제
손학규 “휴가 취소보다 외교라인 교체해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 보복 사태 등 산적한 국정 현안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28일 올해 여름휴가를 취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장관과 여당 지도부 등도 줄줄이 휴가를 취소하는 모습이다. 정의당 의원 전원도 여름휴가 취소를 결정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예정대로 휴가를 가는 분위기다.

국방부는 29일 정경두 장관이 다음달 초로 예정했던 휴가를 취소했다고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러시아의 영공 침범 등 동시다발적인 안보 위기를 고려한 것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휴가를 안 가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강 장관은 다음달 2일 태국에서 열리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는 등 바쁜 일정을 소화해야 돼 아직 휴가 계획을 잡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81&aid=0003017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