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와 국회의원들의 한국 비판 발언이 줄어들기 시작했다. 외교 분야와 관련 있는 관방장관과 외상, 수출 규제 강화 주무부처인 경제산업성 대신(장관) 3명 정도만 한국에 대해 언급하고 있으며, 그 내용도 기존 메시지를 반복하는 수준이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상은 19일 남관표 주일 한국대사를 초치한 자리에서 남 대사의 발언을 중간에 끊고 “지극히 무례하다”고 말하며 외교 결례를 일으켰지만 며칠 뒤 남 대사와 별도 저녁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두 사람은 한일관계에 대한 폭넓은 의견을 주고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전문가들은 강경 일변도이던 일본 정부의 메시지가 변화의 기미를 보인 시점을 이달 18일로 꼽는다. 이날은 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한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에 대해 한국 측의 답변을 요청했던 시한이었다. 그 전에는 일본 정부 고위 당국자들이 일본 언론에 익명으로 “수출 규제 강화가 끝이 아니다”, “규제 품목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 등 강경한 발언을 흘리며 한국 정부를 최대한 압박했다. 하지만 일본 외무성은 19일 남 대사를 초치한 이후 추가 조치를 언급하지 않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0&aid=00032319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