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한국이 강제징용 소송 문제 등에서 건설적인 대응을 보이지 않으면 한일정상회담에 응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일본 산케이신문이 보도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은 한일 청구권 협정에 위반되는 사태를 일방적으로 만들어 낸 한국 측의 변화를 기다릴 의향으로, 9월 유엔총회 등에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경우에도 현재대로라면 직접 대화의 장을 마련하지 않는다"고 산케이신문이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공은 한국 편에 있다며 책임 있는 대응을 요구하는 자세를 관철한다고 전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앞으로 한일 두 정상의 참석이 예상되는 국제회의는 9월 유엔총회와 10월 동남아국가연합, 즉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즉 APEC(에이펙) 정상 회의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는 한국이 징용공 소송 해결로 이어지는 전향적인 제안을 하지 않는 한 이 자리에서 직접 대화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또 연내 중국에서 열릴 예정으로 있는 한중일 정상회의와 관련해 일본 외무성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구체적인 일정 협의는 진행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산케이신문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 가까운 관저 관계자가 출구가 보이지 않는 지금의 한일 관계를 국교정상화 이래 최악에 가까운 것 아니냐 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52&aid=0001324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