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중국 여행 가이드북을 취재하기 위해 창장강(장강·양쯔강) 유람을 할 때였다. 세계 최대 규모라는 싼샤 댐이 완공되기 직전이었다. 완공 이후에는 강물 수위가 높아져 싼샤의 아름다운 봉우리들을 제대로 감상하기 어렵다고 해서 부리나케 일정을 잡았다.

충칭(중경)을 출발한 배는 2박3일간 하류를 따라갔다. 유비가 머물렀다는 백제성 등 창장싼샤(장강삼협)를 관광한 뒤 <삼국지>의 징저우(형주)에 속하는 이창(의창)에 도착하면 끝나는 일정이었다.

이틀째 낮이었을 거다. 갑판에 나가 가이드의 안내에 따라 산봉우리의 유래에 대한 설명을 듣던 중 한 중국인이 말을 걸어왔다. 그때만 해도 영어 하는 중국인은 천연기념물이던 시대라 영어를 곧잘 하는 그가 꽤 반가웠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그가 나에게 일종의 ‘항의’를 했다. 크게 두 가지였다. 하나, 한국인은 왜 공자를 한국 사람이라고 우기는가? 둘, 너희 국기는 왜 중국 고유의 전통 양식인 팔괘와 태극을 모방했는가?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308&aid=0000025405


  • ?
    중국 서원은 지들이 부신거 아님? 저 글 기고한사람 어이 없네ㅋㅋㅋ중국인 질문 무서우니까 그럼 등재하질 말았어햐 한다는 거야 뭐야
  • ?
    중국애들은 땅덩어리도 넓은데 살면서 왤케 세계가 좁아
  • ?
    중국 서원 다 부순 마오쩌둥한테 항의하라고 해
  • ?
    뭔소리야 지들이 그럼 보존하던가 문화웅앵웅때 지들이 다 알아서 부셔놓고
  • ?
    중국전통 팔괘, 태극문양이 그렇게 좋으면 니네 국기를 바꾸던가. 국적불명 별모양 넣은 흔해빠진 도안의 오성홍기 누가 쓰라그랬니
  • ?
    한국 서원이 왜 등재되었는지 잘 설명해줘야 할꺼 같은데. 단순히 건축물로써의 가치만으로 등재된게 아니라 여러가지 이유 중에서 몇백년동안 일관되게 보존되어진 제향의식이 등재의 가장 큰 이유라고 알고 있음.
  • ?
    일기는 일기장에 써야지 ㅉㅉ

67473 또 만취운전 뺑소니에… 스무살 꿈이 쓰러졌다 9 나요미쿠숑쿠숑
67472 "日상품, 불매 넘어 쳐다도 안본다"..온라인 검색 전년比 68%↓ 8 쌈다수
67471 불가근 불가원..'우리공화당 딜레마' 빠진 한국당 4 불안젤리나
67470 산케이 "日, 韓 강제징용 소송 건설적 대응 안 하면 한일정상회담 불응" 8 통밥갈대
67469 조선일보 폐간 청와대 국민청원 '20만명' "국내 신문사 최초…tv조선은 2번째" 6 두큰둑흔
» 한국 서원의 유네스코 등재 내겐 참 무서운 소식 7 흐힝힝
67467 "日대응 추경 2732억" 윤후덕, 심사자료 껴안고 호소 14 노란돌고래
67466 윤상현 "文정부, 日과 싸우는 척하며 우리 내부 싸움 몰아가" 12 홀리홀리
67465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망해가는 당의 현주소 13 후아리
67464 황교안, 미·중·일·러에 '한반도 안보 서한' 검토 14 후아리
67463 대안 없는 황교안…“청와대 발표문 조율 때 보고만 있었다” 9 약맛김밥
67462 결식아동에 지급할 ‘급식카드’를…1억 넘게 펑펑 쓴 공무원 5 올리브잎
67461 호주방송 '도쿄올림픽은 안전하지 않다' 9 골드애플
67460 설훈 "나경원, '나베'는 국민이 붙인 것.. 자위대 행사 모르고 갔겠나" 9 궁금한게넘많아
67459 3.1 운동 당시에 있었던 자제단 10 나이원
67458 '맹승지 성관계 동영상'을 신고하러 간 개그우먼 맹승지에게 벌어진 일 12 더위먹은푸우
67457 토착왜구 자유당이 하고 있는짓 9 허튼소리
67456 최저임금 인상에도 지난해 자영업 폐업률 감소..11% 역대 최저 10 다소가레
67455 이문열 "이대로는 정권교체 가능성 없어 보인다. 절망적이다" 9 모자리나
67454 조국, 靑 떠난 뒤 다시 對日여론전..조선·중앙 일부 보도 반박 5 바보곰돌이
Board Pagination Prev 1 ... 694 695 696 697 698 699 700 701 702 ... 4071 Next
/ 4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