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경제보복 대응을 위해 정부가 2732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증액을 제안한 가운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여당 간사인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8일 야당에 추경 심사와 처리를 촉구했다.

이날 국회에서 '늦어진 추경, 7월 말일에라도 처리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기자간담회를 연 윤 의원에 따르면 정부가 예결위 요구안을 포함해 종합 검토한 후 예결위에 제출한 일본 경제보복 대응 관련 추경 최종 의견은 산업자원통상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3개 부처 총 10개 사업 2731억5000만원 규모다. 당초 예결위원들은 정부에 총 30개 사업 1조 2224억8500만원 증액을 요구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28161901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