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Picture 2.png

 

Picture 3.png

 

다시 우리나라로 돌아오면, 불매운동이 확산되면서 애꿎은 일식당들이 직격탄을 맞고 있습니다.

단지 일본 음식이라는 이유만으로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면서, 자영업자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는데요.

김완진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일본 음식점들이 몰려 있어 '재팬타운'으로 불리는 서울 이촌동의 한 거리입니다.

점심시간이지만 한산한 모습입니다.

일본 불매운동 바람이 거세지면서 최근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크게 줄었습니다.

[김 모 씨 / 일본식 주점 직원 : 많이 줄긴 줄었어요. 한 30% 정도 줄은 것 같아요. 커뮤니티 보면서 걱정 많이 하죠.]

식당 주인들은 국산 재료를 쓰는데도, 일본 이미지 때문에 외면당하고 있다며 어려움을 호소합니다.

불매운동이 언제까지 이어질지, 막막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박 모 씨 / 일본식 식당 운영 : 장기적으로 가면 힘들어지는 것은 맞아요. (계속) 안 된다면 직원을 줄이든가 (해야죠.)]

지난 2006년 5300여개였던 일식 전문점은 지난해 1만7200여개로 3배 넘게 늘었습니다.

늘어난 수만큼 피해를 보는 자영업자들도 늘 수밖에 없습니다.

소비자들은 굳이 일식을 선택할 이유가 없다고 말합니다.

[김종현 / 서울시 이촌동 : 일본에 대한 반감이 생기니까 원래 일본 음식 되게 좋아하는데 잘 안 먹게 되고, 좀 꺼려지는 것 같아요.]

경기도 시흥의 한 신도시에도 일식당 30여개가 들어서는 재팬타운이 만들어질 계획이었지만, 입점 계약을 했던 점주 14명 중 5명이 최근 해지를 요구할 정도로 사업 진행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726193412085




요즘 불매운동으로 인해 일식당 매출이 떨어진다는 기사에 나오는 가게들 특징

Picture 1(1).jpg

 

Picture 1(2).jpg

 

Picture 1.jpg

 

Picture 2(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상호부터 디자인, 가게 곳곳에 그냥 일본어로 도배되어있음.
일반적인 일식당들은 손님이 티나게 떨어진 곳 흔치 않음.
최소한 일본어로된 것들은 없애고 장사해보고 불평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