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업체 CUGS25, 세븐일레븐, 이마트24가 '4캔의 1만원' 등 수입맥주 행사에서 일본산 제품을 제외하기로 했다. 최근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반발해 개별 점포별로 불매운동에 참여한 사례는 있었지만 대형 유통업체 본사가 나서 행사 축소 등 불매운동에 동참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편의점들 앞다투어 불매운동에 동참하면서, 편의점 발 일본산 불매 운동이 유통업계 전체로 확산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5일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8월부터 '수입맥주 4캔 1만원' 행사 등에서 일본 주류(맥주 등)를 모두 제외하기로 했다. 또 일부 제품은 발주를 정지하기로 하고 이날부터 전국 영업부와 가맹점에 안내를 실시한다. 행사에서 제외되는 상품은 아사히, 기린이치방, 삿포로, 산토리 등 총 10종이며 발주 정지되는 상품은 에비스 등 총 5종이다. 호로요이 4종도 할인 행사를 중단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277&aid=0004507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