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등 최근 여성 대상 범죄가 잇따르는 가운데, 이번에는 여성을 뒤따라 집까지 들어가 성범죄를 저지르려던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하마터면 큰 일 날 뻔 했는데, 여성이 기지를 발휘해 탈출해 신고하면서 위기를 모면했습니다.
김보미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기자 】
한 여성이 신발도 신지 않은 채 다급히 주차장 밖으로 뛰어갑니다.

잠시 후 여성이 경찰과 함께 다시 모습을 드러내고, 소방대원들이 한 남성을 휠체어에 태운 채 끌고 나옵니다.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남성이 여성의 집안에서 경찰에 붙잡혀 나오는 모습입니다.

▶ 스탠딩 : 김보미 / 기자
- "남성은 이 골목길을 따라 피해 여성의 뒤를 쫓아 건물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20대인 이 남성은 피해 여성이 자신의 집 출입문을 열 때 밀치고 함께 들어가 성폭행을 시도했습니다.

하지만 피해 여성이 "술 한 잔 하자"며 남성을 안심시켰고, 이후 감시가 소홀해진 틈을 타 탈출에 성공한 겁니다.

경찰이 출동하자 남성은 여성의 집 안에서 자해소동을 했지만 결국 체포됐습니다.

▶ 인터뷰 : 목격자
- "경찰이 와서 문 뜯고 들어가 잡았어. 매트 깔아놓고 난리 쳤어. 혹시나 (남성이) 뛰어내릴까 봐 죽을까 봐."

성폭행을 시도했던 남성은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현재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이 남성을 주거침입·강간미수 혐의로 입건하고 곧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57/00013701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