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11일 정부가 대법원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 정부의 책임을 더 높게 인정한 새 협상안을 일본에 제안했다는 문화일보 보도를 부인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단에 문자메시지를 보내 "문화일보 1면의 '1+1+α' 관련 기사는 전혀 사실 무근"이라며 "일본에 협상안을 제시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문화일보는 이날 석간에서 여권 핵심관계자를 인용해 "정부가 최근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한 강제징용 배상에 대해서는 일본과 한국 기업이 낸 기금(1+1)으로 해결하되, 나머지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한국정부가 책임지는(+α) 새로운 협상안을 일본에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7111504018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