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더불어민주당에서 추경 등을 통과시키기 위해서는 합의된 국회 의사일정이 있어야 한다"며 "어떠한 의사일정도 합의되지 않았기 때문에 협상 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무명용사탑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실질적으로 재협상하지 않으면 국회를 열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어제 의원총회에서 나온 생각은 결국 국민의 생각이라고 생각한다"며 "날치기된 선거법,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에 대한 민주당의 진전된 제안이 있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간을 갖고 다시 국회를 정상 국회로 만드는 것에 대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야 될 것이고, 여당도 그 부분에 대한 준비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어제 합의는 조건부 합의였다. 의총 추인을 조건으로 하는 합의였고, 무효가 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떤 합의가 없는 것이기 때문에 일정 합의를 할 수밖에 없다. 합의가 조건부라는 것은 어제 (교섭단체 원내대표) 3명이 말씀드릴 때도 했다. 이는 국회 관례"


https://news.v.daum.net/v/20190625124549861?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