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최근 불거진 잇단 서울 강남경찰서 비위 사건에 대해 정보 유출 책임을 물어 서울경찰청 소속 감찰 직원들을 인사조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잇단 경찰관 비위에 책임을 느끼고 조직 문화를 개선하기보다는 국민들이 알 수 있도록 제보를 한 경찰 직원들을 물색해 징벌을 내리고 입막음에 나섰다는 지적이 나온다.

2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서울청 소속 감찰계 직원 최소 2명에 대해 대기발령을 조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근 불거진 강남서 비위는 지난 19일과 21일 연이어 보도된 강남서 교통조사계 직원의 피의자 성폭행 의혹과 파출소 동료 간 부적절 관계 의혹이다. 의혹을 받고 있는 교통조사계 직원은 문건을 유출한 자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죄로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청 소속 감찰 직원 2명 외에도 타 경찰청 소속 직원 2명에 대해서도 대기발령을 조치했다”고 전했다. 이 말이 사실이면 강남서 직원들의 비위를 유출했다는 의혹으로 인사 불이익을 받은 직원이 총 4명으로 늘어난다. 경찰이 비리를 저지른 직원들에 대해 사실을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하기보다는 정보 유출자를 찾아내 재갈을 물리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3374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