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png

 

Picture 2.png

 

Picture 3.png

 

Picture 4.png

 

Picture 5.png

 

Picture 6.png

 

Picture 7.png

 

Picture 8.png

 

Picture 9.png

 

서울 강남경찰서의 현직 경찰관이 자신이 담당한 사건의 피의자를 성폭행한 혐의로 내부 감찰과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해당 피의자가 감사실을 찾아가서 성폭행을 당했다고 알렸는데 강남서는 이 경찰관을 옆 부서로 발령냈을 뿐 별다른 조치는 하지 않았습니다.

이지수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리포트 ▶

이달 초 서울 강남에서 교통사고를 낸 한 여성이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됐습니다.

이 사건을 담당한 경찰관은 강남경찰서 교통조사계 소속 A 경장.

경찰서에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이후 함께 술자리를 가졌습니다.

담당 경찰관이 피의자를 사적으로 따로 만난 것도 부적절했지만 더 심각한 사건은 그 뒤에 벌어졌습니다.

이 여성이 술을 마시고 정신을 잃자 A경장이 이 여성과 성관계를 맺은 겁니다.

정신을 차린 여성은 곧장 경찰서 감사실을 찾아 "성폭행을 당했다"며 피해 사실을 알렸습니다.

여성은 성관계를 원치 않았는데도 A 경장이 강제로 성폭행을 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곧바로 감찰에 착수했습니다.

A경장에 대한 경찰 내부 보고서에는 "술을 마시고 실신한 피의자와 성관계를 해 강간 혐의로 민원이 제기됐다"고 적시됐습니다.

경찰은 감찰 결과가 나오는대로 A 경장에 대한 징계수위를 정할 예정입니다.

이와는 별도로 A 경장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도 정식 수사를 할 방침입니다.

또 피해 여성도 불러 구체적인 혐의 내용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A 경장은 성폭행이 아니라 합의 하에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 관계자]
"남자 직원(A 경장)은 서로 좋아서 했다고 하는 것이고 여자는 이제 강제로 이렇게 했다고…진술이 서로 다르기 때문에…"

강남서는 일단 A경장을 옆 부서인 교통안전계로 발령냈지만, 대기발령 등 별다른 조치는 아직 하지 않았습니다.

사건 피의자와 부적절한 만남을 가진데다 성폭행 혐의까지 불거졌는데, 대처는 지지부진한 셈입니다.

강남서는 버닝썬 사건으로 홍역을 치른 뒤 내부에 강력한 기강 확립을 주문했지만, 또 다시 '피의자 성폭행 의혹'이라는 추문에 휩싸이게 됐습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14&aid=0000957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