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g

 

Picture 2.jpg

 

 김충환(65) 전 한나라당 의원이 명성교회 세습반대 시위대에 낫을 휘둘러 경찰에 입건됐다. 김 전 의원은 민선 1~3기 강동구청장을 거쳐 17~18대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명성교회 현직 장로다. 김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 송파갑 당협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17일 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평신도행동연대)와 경찰의 설명을 종합하면, 김 전 의원은 전날 오전 10시20분께 서울 강동구 명일동 명성교회 앞 도로에서 명성교회 목사직 ‘부자 세습’을 비판하는 현수막을 걸고 있던 평신도행동연대 관계자들에게 달려들어 약 2~3분 동안 낫을 휘두르다 현장에 있던 경찰에 의해 제압당했다. 이날 평신도행동연대는 ‘비자금’ 의혹을 받는 800억원대의 교회 돈을 관리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재정 장로의 5주기를 맞아 집회를 했다. 김 전 의원이 휘두른 낫에 현수막과 밧줄 연결부위가 끊어졌지만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https://news.v.daum.net/v/20190617145606030?f=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