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고흥의 한 갯벌체험장 인근 해안가에서 양손이 결박되고 허리에 벽돌과 소화기가 묶여 있는 40대 여성의 변사체가 발견돼 해경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17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05분쯤 고흥군 동일면 동포갯벌체험장 인근 해안가를 산책하던 마을주민이 A씨(48·여)의 시신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A씨는 해안가 갯벌에서 엎드린 자세로 양손이 결박되고 허리에는 벽돌 3장과 분말용 소화기(가정용)가 함께 묶여진 채 발견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5&aid=00012084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