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가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는 소감을 밝혔다.

윤 신임 총장 후보자는 17일 소감을 묻는 질문에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차차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박상기 장관의 제청을 받고 윤석열 지검장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https://n.news.naver.com/article/117/00032319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