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쓰레기 수십t을 몰래 내다 버린 6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홍천경찰서는 폐기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원모(62)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원씨는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홍천군 삼마치리 하천 인근 홍천국도유지관리부지에 음식물 쓰레기 약 25t을 무단투기한 혐의를 받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884179



66497 나경원 "文대통령이 곧 국가인 시대..치부 건드리면 반역" 12 동그르르리
66496 구미 쓰레기더미서 갓난아기 시신 발견…경찰 수사 11 으힝캬캬캭
66495 청주에서 고교생 4명, 10대 여학생 집단 성폭행 10 살랑살랑살
66494 [부산~헬싱키 노선 신설] 동남권 주민 얼마나 편리해지나 12 뚜뚜비뚜
66493 3주간의 황교안 장외투쟁으로 10억 넘게 사용한 자유한국당 9 인생은그럴싸하게
66492 만주에서 활동했던 조선인 특수부대 ‘간도특설대’ 4 아무것도안하고싶다
66491 "전라도, 독립군 자금 모금 주도" 조선총독부 비밀자료 첫 공개 13 슈따일
66490 "한국 대통령 와 달라" 국력 신장에 각국 초청 쏟아져 진땀 14 루앙프라방
66489 6살 손녀 꼭 끌어안고…죽음도 못 말린 '할머니의 사랑' 13 냐냐냥이
66488 멜론, 저작권료 얼마나 빼돌릴지 시뮬레이션도 했다 11 인선프리
66487 필리핀서 인천 향하던 제주항공 회항 당시 긴박한 상황 13 부나다부내
» 음식물 쓰레기 수십t 몰래 내다 버린 60대 4 일곱빛깔내일
66485 복기왕, 국민소환제 청원에 "국회만 없는것 납득안돼" 7 비오비
66484 뉴욕 헬기 추락사고 대형 오보 낸 조선일보 8 바람기억
66483 경찰, ‘검찰 송치’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 밝힌다 2 달바라기
66482 얼굴 꽁꽁 싸맨 고유정, "너무 억울해, 사형 집행하라" 울분 토한 유가족 9 민들레씨
66481 나경원 "靑 '정당해산' 발언, 야당에 전면전 선언한 것" 9 바람꽃처럼
66480 `청소기 구매 결제가 이뤄졌다` 보이스피싱 문자에 60대 여성 2억3천 피해 3 하루종일잠만자
66479 "박근혜도 조윤선도 울었다".. TV조선의 신파극 5 도란도란
66478 “‘정준영 동영상’에 여배우·아이돌” 허위사실 유포범들 검거···범인은 ‘일베·디시’ 10 레고시티
Board Pagination Prev 1 ... 746 747 748 749 750 751 752 753 754 ... 4074 Next
/ 4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