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빈곤층’이 많은 1인 가구를 포함하면 올해 1분기 소득 하위 20%(1분위)의 총소득과 근로소득은 지난해 1분기보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3일 발표된 통계청의 가계동향조사와 반대되는 결과다. 통계청은 2인 이상 가구의 소득만 공표하고 있는데, 1분위의 총소득과 근로소득은 모두 전년 대비 감소했었다. 반면 1인 가구까지 포괄해 분석하면 1분위의 소득은 1년새 증가했다. 현금성 복지정책, 노인 일자리사업 확대 등이 효과를 발휘한 것이다. 정부의 ‘소득 끌어올리기’ 정책이 저소득층에 먹힌 셈이다. 하지만 ‘소득주도’ 정책이 ‘소득주도성장’으로 이어지려면 시간이 더 필요하다.

국민일보가 10일 통계청의 1분기 가계동향조사 원자료를 분석한 결과, 소득 1분위의 월평균 총소득은 65만7954원, 근로소득은 10만6695원이었다. 총소득은 지난해 1분기 65만2445원보다 0.8%, 근로소득은 전년 동기 9만9048원 대비 7.7% 늘었다. 이는 지난달 통계청이 공개한 숫자와 다르다. 지난달 발표 때 1분위 월평균 총소득과 근로소득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5%, 14.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었다.


https://news.v.daum.net/v/201906101837575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