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북유럽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대국민 사과’를 제안하며 “야당 공격과 정치 투쟁을 삼가면 국회의 문은 빨리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순방 직후 대국민 사과를 하고, 여의도를 향한 적대 정치를 멈춰달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의 야당 공격이 줄어들수록, 전면적 정치 투쟁을 삼갈수록 국회의 문은 그만큼 빨리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611154417145?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