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31일 “지혜로운 사람이 달을 보라며 손가락으로 달을 가리키니, 어리석은 사람은 손가락만 볼뿐 정작 달은 쳐다보지 않는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손가락과 달’이라고 제목을 붙인 글에서 한 불교 설화를 거론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어제 국무회의 발언을 떠올리니 문득 불교 설화에 나온 이야기가 생각난다”고 운을 뗐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국정을 담당하고자 하는 정당이라면 국가 운영의 근본에 관한 문제만큼은 기본과 상식을 지켜주기 바란다’고 했는데, 며칠 전 5·18 기념식에서 ‘독재자의 후예’라고 했던 발언도 함께 떠오른다”고 지적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hm&sid1=100&oid=081&aid=0003003246



Picture 1.jpg

 

Picture 2.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