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과 충돌을 빚은 민주노총 간부 3명이 구속된 가운데 민주노총이 구속자에 대한 즉각 석방을 요구하고 나섰다.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7월 '비정규직 정규직화 요구 총파업'을 '대정부 총파업'으로 전환하겠다고도 경고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31일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저임금 개악, 탄력근로제 기간 확대를 반대하니 정부가 공권력으로 우리의 목소리를 억누르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우리가 (최저임금, 탄력근로제와 관련해)국회를 향해 항의의 목소리를 내는 것은 민주노총만이 아닌 사회적 약자들에 대한 절규의 목소리"라며 "오늘 이후 대책회의를 열어 향후 대응일정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421/0004018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