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외교적으로 극히 민감할 수 있는 정상 간의 통화까지 정쟁의 소재로 삼고, 이를 '국민의 알권리'라거나 '공익제보'라는 식으로 두둔하고 비호하는 정당의 행태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자유한국당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국가의 외교상 기밀이 유출되고, 이를 정치권에서 정쟁의 소재로 이용하는 불미스러운 일이 일어났다"며 "변명의 여지없이 있어서는 안될 일"이라고 강한 불만을 표명했다. 외교부 소속 주미대사관 참사관과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 의해 벌어진 이른바 '한미 정상 통화 내용 유출' 파문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https://news.v.daum.net/v/20190529111136791?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