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부산시당이 22일 "편협한 '국민 편 가르기' 인식이 바뀌지 않는 한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될 수 없고, 개인과 국가의 불행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게 될 것"이라고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주환 부산시당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5·18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했던 ‘독재자의 후예’ 발언을 두고 "국민을 대표하는 대통령이 국가의 공식행사에서 제1야당인 한국당을 독재세력으로 ‘낙인찍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은 한국당에 대한 대통령의 기본 인식을 극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052214215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