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국회 정상화의 조건으로 선거법 개정안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대한 여당의 사과와 철회, 한국당 의원·보좌진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를 요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회의에서 "선거법 개정안과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의 패스트트랙 지정은 국회의 명예와 품격을 실추시켰다"며 "국회를 열면 된다고 유야무야 하지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사과와 원천 무효에 대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22094350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