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빠', '달창' 등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을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노스'라는 표현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해 또다시 도마에 올랐다.

나 원내대표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선거법·공수처법·민생파탄 저지 토크콘서트'에 참석해 "영화 '어벤져스'에서 '타노스의 장갑'이 있는데, '문노스의 장갑'이라는 패러디가 유행"이라며 "방송 장악, 사법부 장악과 헌법재판소 장악, 그리고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 등으로 문노스의 장갑이 완성되는 것을 막아야 하는 게 절체절명의 책무"라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515114037080